한국투자공사를 위한 辨

전일 다우존스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하는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에 한국투자공사(KIC)가 투자했다고 보도했다. (KIC, 삼성물산 합병에 제동 거는 엘리엇에 투자<다우존스>, 연합인포맥스 2015년 7월 8일) 그 이후로 다양한 언론매체에서 한국투자공사가 국익에 반하는 헤지펀드에 투자하였다고 구설수가 많다.Çѱ¹ÅõÀÚ½ÅŹ/kic/ 080128 ½Ã»çIN À±¹«¿µ

우선 한국투자공사라는 국부 펀드가 무엇을 하는 곳인지 부터 알아보자. 한국투자공사는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의 자금, 즉 국부를 이용해서 세계 각 국의 주식, 채권, 부동산을 비롯한 각종 대체 투자를 함으로써 수익을 발생, 궁극적으로 다시 기획재정부 및 한국은행의 부를 증가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이러한 기관에서 헤지펀드에 투자한 총 26억 달러 중, 약 5천만불을 행동주의 헤지펀드 중 대표격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에 투자하였고, 엘리엇은 한국투자공사 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의 국부펀드 및 연기금을 운영하면서 연 14-15%라는 훌륭한 수익율을 내고 있었다고 한다.

물론 한국투자공사가 엘리엇 매니지먼트에 투자할 당시에, 엘리엇이 지금과 같이 삼성물산의 상당 지분을 확보하여 제일모직과의 합병에 반대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지도 못 했을테고, 투자자로써 엘리엇 매니지먼트에게 삼성물산의 합병을 반대하라고 지시했을 가능성은 아예 없을 것이다. 엘리엇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한다고, 엘리엇 매니지먼트에 투자한 한국투자공사에게까지 안 좋은 시선을 보이는 것이 과연 가당키나 한 것인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무산이, 그리고 더 공정한 비율로 합병하자고 하는 것이 어떻게 국익에 해가 되는 건지도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아닌가? (참고: 李益이 國益이다?, FinancialForest 7월 9일)

투자한 펀드가 국내 기업의 합병에 반대한다고, 더 공정한 비율로 합병을 해야한다고 주장한다고, 국부펀드가 따가운 시선을 받아야 한다면, 아래와 같은 상황은 어떤가?

  • 현대자동차와 경쟁하고 있는, 언론의 표현으로 말하면 “적”인, 도요타에 투자
  • 삼성전자와 경쟁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적”인, 샤오미에 투자
  • LG전자 및 삼성전자와 경쟁하고 있는, LG와 삼성의 “적”인 GE에 투자

 

이 모두가 국익에 반하는 행동인가?

Summary
Article Name
한국투자공사를 위한 辨
Description
한국투자공사의 입장에 대한 해명
Author

Comment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