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회의 군인정신

군인정신대한민국에서 남자로 태어나자마자 군대를 복무해야하는 임무가 주어진다. 군대에서 文明이 잠시 지워지기도 하지만 전역 후 기다리는 사회생활의 맛을 보고 미리 준비하는 단계 중 하나인 것 같다. 회사에서도 군대에서 배운 위계질서가 존재한다, 특히 대기업에선 좀 더 심한것 같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오늘도 모회사에서는 박부장이 김대리한테 말도 안되는 일을 시키면서 호통을 치고있다. 김대리는 멘붕도 잠시, 갈증과 타오르는 속을 달래기 위해, 빌딩 뒷 골목에서 커피를 손에 들고 입에 문 담배를 빨아들이면서 깊은 생각에 빠진다. 박부장이 시킨 일은 라이벌 회사의 전략을 어떻게라도 해서 알아내라는것이다. 임원 지시니 내일까지 보고서를 어떻해서라도 제출해야한다. 할 수 없는 일인데도 해야된다. 왜냐면 그것도 곧 실력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봉이 김선달 後 최고의 상인인 故 정주영 회장의 명언이 기억난다. “해보기나 했어?” 光復後 절박한 시대에서 우러난 도전정신이 담긴 어록이다. 한국 사회는 끊임없는 도전으로 건국하여 경제를 현대화 시킨 큰 유적을 남겼지만, 지금 사회는 “하면된다”라는 구호를 도전에서 억지로 변형시킨 것 아니가 싶다. 우리의 한계를 극복하는 도전을 매일 반복해야 하지만, 억지로 실적을 만들어간다는 것은 불합리적이고, 비효율적이다.

참된 실력은 장인의 손에서 피어나는 작품처럼, 긴 시간 동안 달고 닦은 노력의 美다. 시간과 노력의 꽃을 하루 아침에 소유할 수도 없고, 어설픈 모방 자체도 못 한다. 허나 언제까지 억지로 하루 하루 실적을 만들고 매서운 군인정신으로 조직을 유지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하루살이처럼 오늘만 희미한 빛을 내고 마감하면 내일은 또 다른 방법으로 빛을 내야하는 한국의 회사원들이 불쌍하기도하고 안타깝다.

現 時代는 창조로 이어가는 도전을하여 미래를 구축해야 하는것이 主 임무다. 군인정신으로 도전하되 시간과 노력의 투자 없이 無에서 有를 창조한다는 억지는 버리기를 바란다.

오늘도 퇴근길에 동료들과 하는 소주잔은 悲로 채워지지만. 내일의 소주잔은 喜로 채워지기를 기원한다.

Summary
Article Name
한국 사회의 군인정신
Description
군인정신과 사회생활
Author

Comment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