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는 인생 – 1화] 대출의 활용

[Photo credit: Got Credit]

사람들은 빚을 지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두려워하고, 또한 빚을 지는 것이 무조건 안 좋다는 색안경을 쓰고 보는 경우가 많다. 필자의 지인들 및 주변 사람들 또한 마찬가지로 빚을 지는 것에 대해 상당히 불만과 불안을 가지고 있다. 그들에게 빚은 언제나 부담이고, 빚이 존재하는 한 항상 불편한 마음을 가지고 불안해 한다.

반면에 필자는 제1금융권에서의 대출하는 것에 대해서 별로 거리낌이 없다. 지나친 소비를 위한 대출이나 대부업체로부터의 대출, 카드 할부 및 카드 돌려막기 등에 대한 대출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다. 소비를 위한 대출이라기 보다는, 투자를 위한 대출이다. 즉, 비교적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수익성 자산을 보유하기 위해서 대출을 활용하는 것, 이에 대해서는 크게 우려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적극적이었던 경우가 많았다. 2003년 첫 직장을 가진 이후, 그 해 연말 즈음에 처음으로 작은 수익성 자산을 매입하기 위해 대출을 받은 이후, 빚지고 사는 인생이 지속되었다. 수익성 자산을 투자하기 위해 대출을 여러 번 일으켜 왔고, 지금도 상당한 수준의 대출을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대출을 활용할 계획이다. 물론 필자도 항상 빚을 버겨워하였으며, 마음의 부담으로 작용하였던 건 당연하다. 하지만, 그 당시 대출을 일으키지 않았다면, 그나마 지금만큼의 자산도 모으지 못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지금 뒤돌아 보면, 그 수준이 감당할 만한 정도라는 전제하에서, 대출은 잘 활용하면 소득만으로는 획득하기 어려운 자산을 매입할 수 있게 해주고, 또한 거기서의 투자수익율을 증가시켜줄 수 있으며, 소비를 절제해 주는 것과 함께 다른 여러가지 긍정적인 효과들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무분별한 대출이 아닌, 계획에 의해, 저위험의 자산을 매입하기 위한 빚을 지는 것을 필자는 주변에도 적극 추천하고 있으며, 이번 [빚내는 인생] 칼럼에서는 [끝없는 월요일] 칼럼의 연장선 상에서, 수 회에 걸쳐 그들에게 해줘왔던 대출을 활용하는 이야기와 필자가 느껴온 이야기들을 해 보려 한다.

 


 

 

Summary
Article Name
[빚내는 인생 - 1화] 대출의 활용
Description
[빚내는 인생] 칼럼에서는 [끝없는 월요일] 칼럼의 연장선 상에서, 수 회에 걸쳐 그들에게 해줘왔던 대출을 활용하는 이야기와 필자가 느껴온 이야기들을 해 보려고 한다.
Author
Series Navigation[빚내는 인생 – 2화] 수익성 자산의 확보 (자산의 증가) >>

Comments

comments